Sing My Love♡
by 그란덴
느티나무의 겨울
겨울은 언제나 시리다
이글루 파인더

rss

skin by 이글루스
소울테이커 키우면서 느끼는 점.
소울은 진짜 반편이 장애인이다.

나처럼 솔플 비중이 큰 유저에게 솔테는 반편이 장애자라는 말로도 모자라다.
혼자서 자기 몫 자기 밥벌이 못하는 직종이니까.


일단 기본기 부실은 말하고 싶지가 않다. 귀참/귀드와 달베 정도가 전부이다.
이거 쓰고 나면 장판깔 생각아니라면 천상 소울이 할짓은 평타질이다 -_-;;
무형검을 들든가, 아니면 고강소검이나 도를 들어야 한다.



파플서 완소? 반반의 이야기

소울이 파티에서 완소가 되는건, 결국 소울이 장판을 개념있게 깔거나
혹은 소울의 장판을 파티원이 잘 써먹는다는 둘중 하나의 이야기가 된다.

소울테이커라는 직업은 던파내에서도 굉장히 희귀한 타입이다.

카잔 -> 힘지능 상승
브레멘 -> 마방 감소/상태이상 저항 감소/특성시 물방도 감소
라샤 -> 물방 감소/상태이상 걸기
달커 -> 암속성저항 감소

소울은 던파내에서 [디버프가 주력이 되는 아주 특이한 케이스]다.
던파에서 디버프로 먹고사는 직종은 없다.
근데 소울은 진짜 [디버프로 먹고 산다] 소울이 칼질 안한다고 욕하지 마라...
소울은 장판 잘까는게 최고의 미덕이다.


소울 키우다 보니까 툼스톤이 참 바보같아 보인다. 새도우 레이지3셋 + 급습 툼스톤은
그야말로 [소울도 솔플 된다구염!]이라고 하려는 개허세에 불과하다.

진짜로 솔플 소울을 할꺼면 블레이드 다크니스 6셋이 훨씬 현명하다. 새레3셋과 급습툼은
비슷하게 맞춰가면서 느끼는 부분이지만, 답이 없다. 게다가 레쉬폰 돌때는 정말 눈물만.


소울은 결국 [누군가 한명은 같이 따라가야 하며] 소울은 그 파티원들을 최대로 살리는 플레이가
생명이다. 얼핏보면 격수처럼 칼질하고 공격하는거 같지만 얜 격수가 아니거등 (....)



소울 만렙찍어가면서 느낀점은, 소울에게는 암강보다도 먼저 무형검이 최고 중요하다.
그깟 암강이야, 스컬케인 3장에 속강스킬찍어주면 30대 중반 넘는다. 거기에 달커 걸면
왠만큼 해결 된다 -_-... 그리고 소울의 주력 뎀딜기에 가까운 툼스톤은 일단 고뎀이고
최고 화력을 자랑하는 참치도 고뎀, 그리고 나머지 퍼뎀기들도 슬픈일이지만 이것도 무형 10강 들면
왠만큼 된다.


그리고 소울 유저가 왜 더럽게 적은지 알겠다.


소울은 정말 마음 많이 주지 못하면 [더럽게 재미가 없다]
by 그란덴 | 2011/06/24 16:22 | DnF! | 트랙백 | 덧글(6)
트랙백 주소 : http://samquest.egloos.com/tb/3677800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에로플 at 2011/06/24 16:45
솔테는 세력전에서 무섭죠. 마공 8천에 암강 50넘는 녀석들이 귀참한방에 쓸고 다니면.
Commented by 그란덴 at 2011/06/25 15:11
현질 100만 크리 (...)
Commented by 펜헤릭스 at 2011/06/24 17:13
구만렙 시절에 - 당시 던전렙제 조절 전 - 솔플로 키우다가 귀영섬도 없이 달빛주점에서 아간조와 맞장뜨고, 칼라도 안배운 상태로 브왕가와 맞장뜨다 보니 내가 대체 뭔짓인가 싶어서 46에서 캐삭한 유일한 직업이었죠. 상위 1% 템귀 영상만 믿고 키우기엔 너무 힘들었습니다.

소울/독왕 궁합까진 아니어도 사령과도 꽤나 궁합이 잘 맞는 직업인데 요즘은 파플하고 싶어도 보기 쉽지 않더군요. -_-a
Commented by 그란덴 at 2011/06/25 15:11
으허허허허...
Commented by 키세츠 at 2011/06/25 13:22
소울 50까지 키우다가 버려두고 나중에 솬미 새로 만들어서 60까지 키우면서 느낀건데
(소울은 드문드문 플레이해서 이제야 58 되었음 )
솔플하려고 만들려면 솬미만한게 없더군요. 혼자서도 외롭지 않아.

소울은 철저히, 본 바탕부터 실제 플레이까지... 파플용 온리 캐릭이지 혼자서 다니다간
장판깔다 쳐맞고, 달커 걸려고 적진 뛰어들다 살해당하고, 툼스톤 캐스팅 하다 삑사리나고

........눈물이 납니다.
Commented by 그란덴 at 2011/06/25 15:11
왠지 들장미 소녀 캔디가 생각나는군요.


외로워도~ 슬퍼도~ 나는 안울어~ (...)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< 이전 다음 >>